Loading...
 
 
 
검색
 
 
  · 이벤트
  · 자유게시판
  · 공지사항
  · 질문답변
  · 자료실
 
현재위치 : Home > 아나뱁티스트

아나뱁티스트 시리즈
아나뱁티스트 시리즈
    · 고객선호도 :
    · 출판사 : 대장간
    · 저자:스튜어트 머레이(Stuart Murray)
스튜어트 머레이(Stuart Murray)
코넬리우스 딕 (Cornelius J. Dyck)
    · 옮긴이:강현아
문선주
김복기
    · 페이지수:272
380
624
    · 발행일:2011년 11월 3일
2013년 4월 12일
2013년 6월 4일
    · ISBN:978-89-7071-228-4
978-89-7071-288-8
978-89-7071-291-8
    · 배송지선택:
    · 배송방법 :
    · 배송비 : 0 원
    · 시중가격 :
    · 판매가격 :
    · 포 인 트 :
    · 수 량 :

 
아나뱁티스트 시리즈 1~3  
20% 할인 / 5% 포인트 적립 / 무료배송


<이것이 아나뱁티스트다>


"이것이 아나뱁티스트다"  기독교 신앙의 본질을 논하다
아나뱁티스트와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서 세상을 변화시키고, 교회를 새롭게 하는 능력 있는 비전을 만나다
 
 
<추천의 글>
 
이 책의 제목The Naked Anabaptist은 분명히 재치 있는 대답이다. 이 책의 내용도 재치 있다. 저자는 방대하면서 뛰어난 역사적 기록과 연구 내용을 포스트-크리스텐둠 시대를 사는 수많은 아나뱁티즘 연구자에게 제공한다. 이 책은 요람에서 아나뱁티스트가 된 자들이나 아나뱁티스트로 개종한 자들, 또는 여전히 아나뱁티스트가 될지 말지를 고민하는 자들 모두가 꼭 읽어야 할 필독서이다.”
제임스 크레이빌_James R. Krabill, Mennonite Mission Network
 
한국에서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아나뱁티스트의 믿음과 실천을 발견하고 관심을 가지는 것에 감격하는데, 이는 오늘날 한국 교회에 너무 팽배해 있는 크리스텐둠Christendom/기독교국가체제에 대한 의미 있는 대안이라고 믿습니다. 스튜어트 머레이는 이 책에서 예수를 따르는 자들의 급진적 신앙을 탁월하게 요약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책이 충성스러운 제자가 되려는 한국의 구도자들과 신자들에게 산 위의 빛이 될 것을 소망합니다.
어브 윈즈_Erwin Wiens 목사, 한국아나뱁티스트센터 자문
 
오늘날 사회로부터 지탄받는 한국교회가 누군가로부터 배워야 한다면, 오랜 세월 동안 역사적으로 검증되었으며 현존하는 교회 중 가장 적합한 모범으로 아나뱁티스트를 제시하는 데 나는 주저하지 않는다.…이 책은 모두를 아나뱁티스트로 초청하는 것이 아니다. 아나뱁티스트는 지나간 역사 속에서도 결코 그렇게 하지 않았다. 다만, 각자가 있는 곳에서 그들과 더불어 우리의 중심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를 함께 바라보고 믿고 따르자는 것뿐이다. 최봉기_목사, 전 침례신학대학교 교수
 
세상이 교회를 향해“너희는 누구냐?”며 질책한다. 지금 한국교회가 아나뱁티즘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이유가 이것이다. 그들은 오백 년 전 너무 이른 시기에 크리스텐둠Christendom, 기독교국가체제를 통한 기독교 신앙의 변질을 보고 초기 예수 운동의 회복을 꿈꿨다. 이들의 반(反)크리스텐둠적 전통과 실천은 마치 교회사 속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한국교회에 숨겨졌었다. 이들이 오늘 크리스텐둠의 긴 그림자 아래서 고통 받는 한국교회에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자는 것이다.
허 현_목사, LA 이음교회
 
“우리는 하나님나라의 순례자로 크리스텐둠이라는 애굽에서 나와, 광야를 거쳐 포스트-크리스텐둠으로  출애굽하는 시기에 있다. 이 책은 거의 500여 년 동안 같은 여정을 거쳐 온 믿음의 선진들과 그들과 같은 고민을 하는 독자 사이에 대화의 장을 열어준다. 이 같은 여정을 지나가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이 책이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
그레고리 보이드_Gregory A. Boyd, The Myth of a Christian Nation과 The Myth of a Christian Religion의 저자
 
“벌거벗듯이 솔직해 지는 것은 좋은 일이다. 이것은 또한 전통적인 메노나이트에게도 의미심장한 일이다. 이 책을 읽는 당신이 태어나면서부터 아나뱁티즘에 대해서 몰두 했었든지 아니면 단지 특별한 기독교 세계관에 대해 더 알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이 책에서 많은 것을 배우게 될 것이다.” 
제임스 토우즈_James Toews, Neighbourhood Church의 담임 목사(Nanaimo,B.C.)이며Mennonite Brethren Herald 칼럼니스트
 
“이 책은 메노나이트의 교단적 전통이라는 인종적, 문화적 양식에 가려져 있던 급진적인 아나뱁티즘의 핵심 논제가 무엇인지를 단순하고 명료하게 단점까지도 숨김없이 드러냈다. 아나뱁티스트 전통을 타문화 속에 어떻게 접목시킬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책이다.” 
존 로스_John D. Roth, Goshen College 교수
 
“스튜어트 머레이는 아나뱁티즘의 핵심에 대한 흥미로운 탐험을 제안한다. 전통적인 아나뱁티스트에게 이 책은 성령에 의해 주도되었던 역동적인 운동을 상기시키는 중요한 책이다. 또한 아나뱁티스트에게 배우고 따르고자 하는 현대인에게는 그들과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통해 격려를 주는 책이다. 이 책을 읽는 모든 사람은 세상을 변화시키고, 교회를 새롭게 하는 능력 있는 비전을 만나게 될 것이다.”
마크 반 스틴 윅_Mark Van Steenwyk, The Missio Dei community 설립자
 
“우리 부부는 진심으로 이 책을 추천한다. 아나뱁티스트가 되기로 결단한 이 책의 저자가 다수의 복음주의 진영 사람을 위해 아나뱁티스트적 성서해석의 장점에 대해 열정적으로 글을 썼다는 것은 고무적이었다. 이 새로운 책에서, 저자는 과거 아나뱁티스트의 불완전함을 간과하지 않으면서도, 아나뱁티스트 믿음의 풍성함을 분명하게 강조한다.”
루스 & 론 페너_Ruth & Ron Penner, Evangelical Mennonite Conference 목사 부부
 

“여기 한국 교회가 따를만한 모범이 있다”
 
  최봉기
 - 전 침례신학대학교 교수 / 전 미 버지니아 평화교회 담임목사
한국 교회의 미래를 염려하는 목소리들이 고조되고 있다. 이구동성으로 변화의 필요성을 역설한다. 변화의 방향과 내용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다. 선교 신학자 한 분은 변화의 요구 상황을 다루는 개념 선택에서 개혁이냐 대안이냐를 놓고 고심한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개혁은 이미 개신교의 역사적 출발점이었던 만큼 다시 그 개혁이라는 말을 사용하기가 부담스럽단다. 또한, 이처럼 절박한 상황에서 개혁은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릴 뿐만 아니라 그 결과에 대해서도 다시금 자신이 없다고도 했다. 그렇다면, 대안이어야 할 텐데 문제는 용어가 적합하더라도 역사적으로 검증된 모범 즉 실재하는 본보기가 없으면 신뢰도 설득력도 없어서 무의미하다는 의견을 같이 나누었다. 나는 그때 얼른 아나뱁티스트를 떠올렸다.
 
내가 아나뱁티스트를 체험한 지 거의 30년이 다 되어 간다. 미국에서 윤리학으로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을 때에 지도교수가 평화에 대해 공부하려거든 그들을 찾아가 함께 신앙생활을 하며 맛을 보아야 할 것이라고 추천했다. 그때 나는 인근에 있는 메노나이트 교회를 찾아가 아나뱁티스트들과 함께 신앙과 삶을 나누었으며, 그 뒤에도 독일 스위스 등 그들의 역사적 발자취를 추적하면서 연구를 쉬지 않았고, 교수 안식년을 맞이해서는 미국 동부에 있는 이스턴 메노나이트 신학대학원에서 일 년 동안 상주하며 대화와 연구할 기회를 얻었다. 미국으로 이주해 온 지금 나는 침례교 목사인 동시에 메노나이트 대학교에서 평화에 관한 학문을 공부하고 아나뱁티스트 교회의 안수를 받은 사역자가 되었다. 그리고 거기서, 당시 미흡했던 종교개혁의 대안으로 출발했던 지난 500여 년 동안의 아나뱁티스트들의 발자취가 무엇인지를 알았다. 또한, 그토록 참혹했던 박해의 과정에서 그들의 신앙이 어떻게 다져져 오늘날까지 유지되어 현대에 이르렀고, 그들이 지키고 살아온 평화교회 전통의 영향력과 동시에 고민이 무엇인지를 단순한 외부자의 관찰이나 학습이 아니라 내부자가 되어 함께 나눌 수 있었다. 그러면서 나는 이처럼 역사적으로 검증된 아나뱁티스트의 실천적 신앙 내용이야말로 현재 우리 한국 교회가 직면한 변화의 요청에 부응할 수 있는 대안으로서의 가능성으로 보았던 것이다. 
  
아나뱁티스트들은 종교개혁 당시나 지금이나 한결같이 성서의 사람들이요 선교의 사람들, 성서를 직접 해석하고 실천한 사람들, 그중에 예수 그리스도를 모든 일의 중심에 두고 그분의 말씀을 즉각적으로 따름으로 급진적인 제자도를 실천한 사람들, 산상수훈을 있는 그대로 살아보려고 노력했든 사람들, 형제애와 상호부조를 통하여 나눔의 공동체를 구현한 사람들, 그래서 평화를 사랑하고, 박해자를 포함하여 그 누구에게도 비폭력적이고 무저항을 실천한 사람들, 그리고 오늘날까지도 소박하고 단순한 삶을 통하여 이 시대의 순교자, 곧 백색 순교를 살아가는 사람들이었다. 오늘날 사회로부터 지탄받는 한국교회가 누군가로부터 배워야 한다면, 오랜 세월동안 역사적으로 검증되었으며 현존하는 교회 중 가장 적합한 모범으로 아나뱁티스트를 제시하는 데 나는 주저하지 않는다. 
스튜어트 머레이는 이 책을 통하여 그 아나뱁티스트를 순진하게 해부하였다. 이 책의 원 제목이 ‘The naked Anabaptist’인 것은 그 때문인 것 같다. 그는 아나뱁티스트에 대해 말하면서 무엇을 감추거나 에둘러대지 않았다. 또한, 크게 자랑할 것도 부끄러워할 것도 없이 그냥 발가벗는 심정으로 정직하고 솔직하게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었다. 아마도 그가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스스로 후터라이트, 아미시, 혹은 메노나이트 그 어느 곳 소속도 아니며 앞으로도 소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기 때문일지 모른다. 그는 그냥 실천이 동반된 신앙의 풍요한 전통을 소유하고 500여 년을 지나면서 오늘날까지도 기독교 신앙의 본보기가 되는, 역사적 평화교회라 불리는 아나뱁티스트인 것만으로 감사하고 만족했을 뿐이다. 그래서 그는 역사적으로 아나뱁티스트의 발자취를 거슬러 올라가 거기서 그들의 정체성을 알고 그 기나긴 여정 속에 자신을 합류시키고자 했다. 그는 이렇게 아나뱁티스트를 깊이 알았기에 동시에 그들의 단점도 발견할 수 있었다. 
  
저자는 아나뱁티스트를 역사적으로 추적하면서 이제 더는 이들을 과거의 어두운 그늘 속에 묻혀 있거나 혹은 주류로부터 분리되어 이탈했거나 아니면 여전히 의심쩍게 홀대받는 대상으로 보지 않았다. 오히려 아나뱁티스트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니면서도 지금 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하나의 이머징emerging 교회라고 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그는 아나뱁티스트와 대조되는 기독교를 크리스텐둠Christendom으로 부각시켰다. 물론 이것은 그만의 독특한 개념이 아니다. 크리스텐둠이란 기독교를 국교화한 콘스탄틴 황제 이후 가톨릭, 그리고 가톨릭에서부터 개혁을 시도했던 루터, 칼빈, 쯔빙글리, 영국 국교회 등 미흡한 개혁을 그대로 정당화시키면서 교회의 영역을 제국주의적으로 확장하고 또한 같은 방식으로 유지하는 개신교 등 기독교의 부정적인 일반 현상을 두고 일컫는 말이다. 오늘날 기독교에 대해서 여전히 개혁의 대상이라든지 대안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이유는 바로 과거나 지금이나 최소한의 형식적 그리스도인을 자처하면서 기독교의 기득권을 누리고 유지 시키려는 타락상 때문이다. 
  
머레이는 아나뱁티스트의 장점에 대해서 너스레를 떨고 약점을 에둘러 대는 비겁한 저자가 아니었다. 그는 아나뱁티스트의 단점과 그 한계를 알고 있으며 그것들을 감추기보다는 들어 내놓고 솔직하고 거리낌 없는 대화를 원한다. 그는 아나뱁티스트의 너무 실천적 행동을 강조하는 율법주의적 성향을 지적한다. 예수 중심에 둠으로 신약을 강조하다 보니 구약을 홀대한다는 비판을 받는 등 그들의 선택적 성향을 지적한다. 매우 역설적으로 보이나 그들의 예외적인 지성주의와 반지성주의의 극단적 성향을 지적하기도 한다. 성경해석의 다양성과 파문의 실천으로 말미암은 분열과 분파, 분리주의적 성향도 지적한다. 부조리한 현실에 대한 침묵과 은둔적 성향도 지적한다. 그리고 모든 운동이 다 그러하듯 적당한 시기에 제도화되는 순응과 타성적 성향도 지적한다. 아마도 이러한 예리하고 날카로운 지적이 아니었다면 이 책은 돋보이지 않을 것이다. 나도 이런 지적사항을 이 책에서 보지 못했다면 독자들에게 추천하고자 하지 않았을 것이다. 무엇이든 진실이 아니면 누구에게도 감동을 줄 수 없음을 알고 있으며, 종교, 정치, 경제, 사회든 이제 우리는 모두 면에서 진실에 합류할 때가 되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단점의 벽을 넘은 다음에도 저자는 여전히 아나뱁티스트를 지지한다고 선언한다. 내가 이 책을 여러분 모두에게 추천하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 어느 무엇 혹은 누구의 장점에 대해서 무심코 장단을 치며 따르거나 있을 법한 흠에 대하여서 흉만 보고 배척하는 삶은 어쩌면 오늘날 우리가 가장 경계해야 할 이 시대의 질병인지도 모른다. 우리는 지금 “개독교” “도가니” 이후의 시대를 살고 있다. 이제는 교회가 사회를 염려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가 교회를 우려하고 있다. 대안을 찾고 있으나 따를만한 모범을 발견하지 못해서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그래서 나는 이 책이 이 땅의 목회자, 신학도들을 포함한 모든 신자가 한번 읽어보았으면 한다. 이는 모두를 아나뱁티스트로 초청하는 것이 아니다. 아나뱁티스트는 지나간 역사 속에서도 결코 그렇게 하지 않았다. 다만, 각자가 있는 곳에서 그들과 더불어 우리의 중심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를 함께 바라보고 믿고 따르자는 것뿐이다. 
  
이 책을 번역한 강현아님은 과학자로서 누릴 수 있는 특권들을 내려놓고 메노나이트 신학교에 들어가 그들의 신학과 신앙을 함께 나누었기에 이 책의 번역자로 적합하다고 본다. 이 책을 출판한 대장간은 지금까지도 그러했거니와 앞으로도 이 땅의 기독교 신앙이 바르게 되는 것을 사명으로 알고 어려운 형편에서도 굽히지 않기에 더욱 신뢰가 가고 기대가 된다. 좋은 책이란 아마도 그렇게 해서 나오는가 보다. 
  
[저자소개]
 
스튜어트 머레이 (Stuart Murray)
스튜어트 머레이는 12년 동안 동부 런던의 타워 햄릿(Tower Hamlets)에서 도시 교회 개척자로 사역했으며, 교회 개척사역 분야에서 지도자이자, 조언자, 작가, 전략가, 상담가로 활동해 왔다. 
런던 스펄전 대학에서 9년 동안 교회 개척과 복음 전도에 대해 가르쳤으며, 현재도 그 대학에서 객원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머레이는 아나뱁티스트 성경해석학(Anabaptist hermeneutics)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런던 아나뱁티스트 네트워크의 대표로 있다. 2001년 9월부터 그는 아나뱁티스트 네트워크가 주최하는 사역 가운데서 특히 도시 선교, 교회 개척, 이머징 교회에 대해 활발히 가르치며 자문하고 있다.
영국의 런던, 글래스고(Glasgow), 맨체스터(Manchester), 브리스톨(Bristol), 버밍햄(Birmingham), 스톡 온 트렌트(Stoke-on-Trent), 그리고 네덜란드(the Netherlands) 에서 활발히 교회 개척을 주도하는 도시 선교 단체인 'Urban ____EXPRESSION____'을 설립하였다. 지금은 북미 지역에서도 이 선교 단체가 활동하고 있다. 그는 교회 개척, 도시 선교, 이머징 교회, 포스트 크리스텐둠, 현대 선교학에 있어서 아나뱁티스트의 영향 등과 같은 주제들에 대해 많은 저술활동을 하였으며, 그 중의 최근 저서들로는 Post-Christendom: Church and Mission in a Strange New World (Paternoster 2004), Church after Christendom (Paternoster 2005), Changing Mission (CTBI 2006) 이 있다.
  
옮긴이 강 현 아
동부 메노나이트 신학교(Eastern Mennonite Seminary, 버지니아 해리슨버그)에서 학위(M. Div.)를 받고, 지금은 미국 뉴욕 부르클린의 평안장로교회에서 사역하고 있다.
 
 
[차례]  
 
감사의 글 
추천의 글  
-어브 윈즈 Erwin Wiens 
-최봉기
 
한국어 서문  : 허현  
서문  : 그레고리 보이드(Gregory A. Boyd)
‘The Naked Anabaptist’란?
1장 아나뱁티스트, 툭 터놓고 말하기 
2장 아나뱁티즘의 본질 
3장 예수 따름 
4장 크리스텐둠(Christendom) 기독교 국가체제 이후
5장 공동체와 제자도 
6장 정의와 평화 
7장 1세대 아나뱁티스트 
8장 오늘날의 아나뱁티즘
 
이 책을 이용한 소그룹 공부 가이드
후주 
부록
 : 아나뱁티즘에 대한 자료들-국내외 서적 및 웹사이트


-----------------------------------------------------------------------------------------
<아나뱁티스트 성서해석학>
아나뱁티스트 시리즈2


아나뱁티스트는 어떻게 성서를 해석하는가?
성서의 그리스도 중심적 성격을 확증하고, 성령을 적극적으로 의지하며, 단호하게 제자도를 지향하는 공동체적 해석학의 현대적인 등장을 가능하게 하는 성서해석학!
아나뱁티스트 해석학은 놀라운 잠재력이 있고 후기 크리스텐덤 시대와 관계 있었지만, 오랫동안 무시된 자료이다. 아나뱁티스트 성서해석학을 16세기에 나타난 파생적이고, 세련되지 못하고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무시한 일반사람들의 통념과 대조적으로, 아나뱁티즘은 일관적이고 비록 한목소리는 아니라도 개별적이며, 세련된 해석학을 소유했다. 그것은 그들의 세대에서도 영향력 있었고, 오늘날에는 더 많은 공헌을 하고 있다. 
오랜 시간 동안 편협한 분파로 여겨진 아나뱁티스트의 성서해석은 놀랍게도 에큐메니칼의 잠재력이 있다. 이것은 가톨릭도 아니요, 개신교도 아니요, 근본주의나 자유주의도 아니다. 이것은 해방신학의 대화 파트너가 되었을 뿐 아니라, 은사주의자들의 성령에 강조를 두기도 한다. 이것은 확신을 희석함으로 에큐메니칼 태도를 취한 것이 아니라, 엄격하고 급진적인 제자도를 낳은 신실한 적용에 대한 모든 기대와 더불어 그리스도 중심적인 성서해석을 통하여 가능한 것이었다.<본문 중에서>


[추천사]
전체적으로 저자는 아나뱁티스트 운동 자체의 다양성과 문서 자료의 단편성에도 불구하고 세심한 연구를 통해서 아나뱁티스트 성서해석학을 여섯 개의 원리를 중심으로 설명해내고 있다. 저자가 정리해서 제시한 여섯 개의 원리들은 표면적으로는 독특하게 보이지 않는 일반적인 것들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저자는 여섯 개의 원리들을 설명하면서, 주로 같은 원리를 추구했다고 평가되는 종교개혁자들이나 가톨릭 교회나 은사주의자들 등의 집단들을 예로 들어 비교하면서 실제로 아나뱁티스트들이 이 원리들을 구현하고 실천하는 데 있어서 그들과 얼마나 다르며 독특했는지를 잘 보여 주고 있다. 성서해석에서 아나뱁티스트 자료들에서도 완전한 일치나 일관성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저자는, 한편 그 다양성과 차이 때문인 일관된 서술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않고 솔직히 인정하면서, 다른 한편 전력을 기울여서 일관된 서술을 제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점은 저자의 큰 공헌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는 단순히 과거 16세기의 소수 집단의 잊혀가는 해석학을 21세기에 다시 꺼내서 정리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과거 그들의 해석학이 현재 해석학들과 어떻게 대화할 수 있고 어떻게 공헌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아나뱁티스트 해석학의 공헌이며 동시에 16세기와 21세기 해석학에 다리를 놓으려고 애쓴 저자의 공헌이라고 할 수 있다.
- 권종선 | 전 침례신학대학교 신약학 교수,『신약성서 해석과 비평』저자



[저자]

스튜어트 머레이(Stuart Murray)

스튜어트 머레이는 동부 런던의 타워 햄릿(Tower Hamlets)에서 12년간 도시 교회 개척자로 사역했으며, 교회 개척사역 분야에서 지도자이자, 조언자, 작가, 전략가, 상담가로 활동해 왔다. 현재는 런던 스펄전 대학의 객원교수로 교회 개척과 복음 전도를 가르치고 있다. 그는 아나뱁티스트 해석학(Anabaptist hermeneutics)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런던 아나뱁티스트 네트워크의 대표로 있으면서, 특히 도시 선교, 교회 개척, 이머징 교회에 대해 활발히 가르치며 자문하고 있다. 영국의 주요 도시와 네덜란드에서 활발히 교회 개척을 주도하는 도시 선교 단체인 'Urban ____EXPRESSION____'을 설립하였으며, 지금은 북미 지역에서도 이 선교 단체가 활동하고 있다. 그는 '교회 개척', '도시 선교', '이머징 교회', '포스트 크리스텐덤', '현대 선교학에서 아나뱁티스트의 영향' 등과 같은 주제에 대해 많은 저술활동을 하였으며, 최근 저서로는 Post-Christendom: Church and Mission in a Strange New World (Paternoster 2004), Church after Christendom(Paternoster 2005), Changing Mission(CTBI 2006)이 있다. 한국에는 대장간에서『이것이 아나뱁티스트다』와『아나뱁티스트 성서해석학』을 소개하였다.


 
[역자]
문선주
대학가에 기독학생운동이 한창 뜨거웠던 80년대와 90년대에 학교(강원대 사범대 영어교육과)를 다녔다. 20대는 IVF의 간사로 온통 대학생들과 성경공부를 하면서 지냈고, 30대는 그 공부한 것이 실제 믿음인가 지식인가에 대한 도전 앞에 가난한 목회자의 아내로서 가열찬 고민을 하기도 했다. 미국 인디애나에 있는 아나뱁티스트의 줄기인 메노나이트신학교에서 목회학석사를 하고, 텍사스의 Southern Methodist University에서 신약학을 공부하던 차에 귀국하였다. 지금은 원주에 있는 기독대안학교에서 남편과 함께 영적인 파워를 가진 후진을 양성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차례]
추천의 글  9
1장. 아나뱁티스트와 성서해석  17
2장. 일관성 있고 특징적인 해석학  27
3장. 스스로 해석하는 성서  55
4장. 그리스도 중심론  103
5장. 두 개의 언약  141
6장. 성령과 말씀  179
7장. 공동체가 함께 하는 성서해석학  223
8장. 순종의 해석  263
9장. 일관성과 다양성  291
10장. 대화 상대로서의 아나뱁티즘  309
참고문헌  365


-------------------------------------------------------------------------------------------
<아나뱁티스트 역사>
메노나이트를 중심으로

이 분야의 탁월한 교과서이자 다음 세대를 위한 유일한 역사자료!
아나뱁티스트-메노나이트의 경험과 역사적 이해에 대한 방대한 완역본!

이 책은 16세기부터 현재까지 아나뱁티스트-메노나이트의 삶과 그들의 사상에 대한 역사책으로 특별히 젊은 독자들을 위해 쓴 것이다. 16세기 메노나이트 선조들이 어떠한 사람들이었는가 제대로 알려면 전세계 메노나이트들 사이에 존재하는 연합의식 및 아나뱁티즘운동에 대한 내용을 알 필요가 있다. 학자들의 연구를 토대로 한 이 책은 메노나이트 역사를 배우고자 하는 학생들 뿐만 아니라, 교회의 성서공부 소그룹 및 여러 사람들에게 아나뱁티스트-메노나이트들에 대한 내용을 자세히 소개해 줄 것이다. 신실한 교회를 이루기 위해 노력한 아나뱁티스트-메노나이트들에 대한 약 500년의 기본적인 역사 및 교리의 발전양상을 소개하는 소중한 책이 될 것이다.


[추천사]
이 책은 코넬리우스 딕의 총 책임 아래에 여러 명의 대표적 아나뱁티스트 학자들이 함께 저술한 아나뱁티즘 역사서입니다. 존 하워드 요더, 존 어이어, 월터 클라센, 윌리엄 키니 같은 저명한 학자들이 공동 저자로 참여했습니다. 이런 저자들의 참여 자체가 이 책의 학문적 권위와 가치를 보장해줍니다. 둘째, 이 책은 16세기부터 20세기까지 아나뱁티즘의 역사를 담고 있습니다. 이런 시기적 범주도 기존의 역사서들과 이 책의 분명한 차별성을 보여줍니다. 셋째, 이 책은 스위스, 독일, 네덜란드를 중심으로 한 유럽의 아나뱁티즘 뿐만 아니라, 북미, 러시아, 라틴아메리카, 아프리카, 그리고 아시아의 아나뱁티즘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아나뱁티즘과 관련된 모든 시간과 공간을 포함한 총체적 역사서입니다. 아직 이런 범위와 내용을 한 책에 담아낸 아나뱁티즘 역사서는 없었습니다.
- 배덕만 교수 (복음신대/교회사)



[저자]

코넬리우스 딕(Cornelius J. Dyck)
저자는 교회를 잘 아는 것은 물론 교회가 펼치는 다양한 봉사와 역사에 직접 관여했다. 그는 러시아에서 태어나, 캐나다에서 유년을 보내고 미국에서 살고 있다. 1945년부터 51년까지 메노나이트 중앙위원회(MCC)를 통해 유럽과 남미에서 봉사하였으며, 후에는 MCC집행위원이 되었다. 1951년부터 55년까지 미국 중부 캔사스주에 있는 메노나이트 교회에서 목회하였다. 여러 지방회와 교회, 공동체를 섬겼으며, 1962년부터 1973년까지는 메노나이트 세계 총회 대표직을 맡았다. 시카고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북미와 유럽의 여러 대학 및 센터를 방문하며 메노나이트 역사를 가르쳤다. 1959년부터 메노나이트 연합 성경 대학원(Associated Mennonite Biblical Seminary)에서 교수로 섬겼으며, 20여년 동안 메노나이트 신학연구소장직을 맡았다.
수많은 책과 논문을 저술하였으며 대표적인 저서로는 
『열두 사람 이야기(Twelve Becoming)』(대장간),
『아나뱁티스트 역사(An Introduction to Mennonite History)』(대장간),
『아나뱁티스트 영성』이 있다.


[역자]

김복기

강원대학교 조경학과와 캐나다 메노나이트 성경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메노나이트 연합신학 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샬롬 아도나이 교회에서 여러 형제 자매들과 회중을 섬기며 기독교 관련 서적을 번역하고 있다.
『용기있는 믿음의 인물들』, 『죄의 어둡고 긴 그림자』, 『열두 사람 이야기』, 『교회, 그 몸의 정치』, 『일과 쉼』, 『재세례신앙의 비전』, 『반석위에 세우리라』, 『그리스도의 충만함』, 『아이들과 절대 흥정하지 마라』 외 여러 권을 번역했다.



[차례]

8 추천의 글-배덕만
13 서 문
17 1장. 종교개혁 이전의 교회
44 2장 아나뱁티스트의 기원
71 3장 스위스의 아나뱁티즘
87 4장 중부 독일과 모라비아의 아나뱁티즘
116 5장 남부 독일의 아나뱁티즘운동
138 6장 네덜란드의 아나뱁티즘
164 7장 북부 유럽의 아나뱁티스트와 메노나이트
191 8장 아나뱁티스트들이 믿는 것
219 9장 유럽의 메노나이트
244 10장 러시아의 메노나이트
282 11장 북미로 온 메노나이트
309 12장 메노나이트 교회
339 13장 아미시와 후터라이트 형제단
362 14장 메노나이트 교회 교단 총회
397 15장 메노나이트 형제교회
429 16장 북미의 소규모 메노나이트 및 관련 그룹들
452 17장 라틴 아메리카의 메노나이트 교회
487 18장 아시아의 메노나이트 교회
518 19장 아프리카의 메노나이트 교회
542 20장 1815년 이후 유럽의 메노나이트
569 21장 북미의 메노나이트
598 22장 계속되는 비전
622 찾아보기
 


트위터페이스북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평가점수
이 도서에 대한 서평이 아직 없습니다.
서평을 작성해 주시면 다른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됩니다.
 
* 이 도서를 읽어 보셨다면 서평을 써 주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답변
이 저자에 대한 질문이 아직 없습니다.
저자에 관하여 궁금하신 사항은 이곳에 질문하여 주십시오.
 
* 저자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십시오.
01. 대장간에서는 직접 배송의 경우, 배송료는 2만원 이상 무료배송, 2만원 미만 배송료 2,500원이 부과됩니다.
도서산간 및 섬지역은 배송료(항공료 외)가 추가 될 수있으니 필히 출판사로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이 없어도 출판사에서 확인 전화를 합니다.)   
제작처 발송의 경우, 대부분 무료배송을 실시하고 있으나 제품에 따라서 착불 배송 되거나, 업체의 배송료 정책에 따라 배송료가 다를 수 있습니다. 무통장 주문의 입금시간은 오후 5시 이전까지 확인된 건에 한해 발송되며 이후 입금건에 대해서는 다음날 발송됩니다. (토, 일, 공휴일은 발송되지 않습니다.)
 
<묶음배송>
* 상품 주문 후에 추가 구매시 배송방법을 착불로 선택하시면 묶음배송으로 배송비가 이중 결제되지 않습니다.  
   묶음배송은 당일(오후 5시 30분까지) 주문하신 상품에 대해 적용됩니다.  
 
* 무료배송상품(행사상품)의 경우 추가 구매하신 상품과 묶음으로 배송시 묶음배송한 모든 상품이 무료배송됩니다.
  (단, 무료배송상품(행사상품)의 배송일자에 맞추어 발송이 되오니 주문 시 참고 바랍니다.)

02. 지정일 배송을 원하실 경우 고객 섬김이와 상담 후 주문해 주시기 바랍니다.(상담문의: 042-673-7424)

03. 일반적인 배송준비는 결제 확인 후 1~2일 정도가 걸리지만(단, 토요일/공휴일은 기간에서 제외), 각 제품마다 준비되는 데 소요되는 기간이 다를 수 있으니 제품안내의 [재고상태]를 꼭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04. 해외 원서, 예약 구매 등은 명시되어 있는 배송 준비기간을 꼼꼼하게 확인해 주시기 부탁 드립니다.
(예약구매 상품이나 해외 원서와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하실 경우, 한 주문의 모든 제품은 예약 발송일 또는 원서 입고일 이후에 함께 발송되오니, 급하신 제품은 따로 주문해 주세요.)

05. 해외에서 주문 시 나라별 항공료가 다르니 출판사로 연락 후 주문 바랍니다.
01. 반송기간은 배송한 시점에서 21일 이내에 연락 주시면 환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반품을 원하실 경우 고객 섬김이에게 미리 연락 주셔서 상담해 주시길 바랍니다.)

02.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상품 훼손 및 상품 가치 상실 등의 경우는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03.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환불 요청 시에는 상품의 반송료는 고객님의 부담입니다.

04. 하자 있는 제품의 반품(송)에 대한 배송 수수료는 대장간에서 부담합니다.
1) 새 제품으로 재배송 시는 맞교환해 드립니다.
2) 교환을 원치 않으실 경우에는 회수 후 환불해 드립니다. - 대장간에서 회수 조치했을 경우에는 고객께서 반송하신 시점에서 4~7일 정도 후 당사에 접수되므로 환불을 받으시는 고객께서는 기간을 참고하시고 여유를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작처 발송 제품 : 각 제작처 주소로 반송 (문의하시면 안내해드리겠습니다.)

05. 환불을 원하실 경우, 반품(송)된 제품 확인 후 환불해 드립니다.
환불은, 계좌환불 또는 적립금환불 중 고객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돌려드립니다. 단, 신용카드 결제금액 전액 환불시는 승인을 취소해 드립니다.
(계좌환불 : 평일 3시 이후 환불되며 금요일 3시 이후 접수된 건은 다음 주 월요일 3시 이후 환불됨)

06. 제작처 발송 상품의 경우는 제품의 특성에 따라 반품 유효기간, 반송할 주소 등이 다를 수 있으니, 담당자와 상담해 주세요.
이 상품과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300-812] 대전광역시 동구 우암로 75-21(삼성동 285-16)   상호 : 도서출판 대장간   대표 : 배용하   사업자등록번호 : 305-92-42157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4-대전동구-159호   e-mail : jlife@daejanggan.org   Tel : 042-673-7424   Fax : 042-623-1424
COPYRIGHT 1993-2014 DAEJANGG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