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길

  • SALE
지은이 : 이종인 | 발행일 : 2015년 5월 19일 | 페이지수 : 112쪽 | 책크기 : 신국판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상품이미지 2
  • 상품이미지 3
  • 상품이미지 4
  • 상품이미지 5
  • 상품이미지 6
  • 상품이미지 7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출판사 도서출판 대장간
ISBN 978-89-7071-349-6 (03800)
정 가 7,000
판매가격 6,300 (700원 절약)
적립금 350원 (구매확정 시 지급)
  • - +
    6,300원 X
총 합계금액 6,300
상품상세 배너
  • 도서상세설명
  • 독자서평/소감
  • 도서문의
  • 배송/묶음/교환/반품

도서상세설명

혼자, 사람과, 자연과 그리고 순례자로 걷는 길


등단 이후 15년만에 내는 첫 시집은 비장하다. 15년 간 썼던 수많은 시들을 모두 쓰레기통에 쳐박고서 새롭게 길어올린 때문이기도 하지만, 시인의 시대정신과 신학이라는 영역이 바람직하게 만나는 지점에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종인의 첫 시집은 세월호라는 역사를 피상적으로가 아니라 여러 기회를 통해서 불편한 이야기의 중심을 향해 성큼성큼 걸어간 결과이기도 하지만, 유가족들과 추모객들을 가까이에서 보고 섬기면서 몸으로 얻은 시대정신의 표현이기도 하다.

시를 읽지 않는 시대에 그것도 불편한 현실을 담은 시를 써내는 시인의 시는 그리 불편하지 않다. 독자의 마음을 만지고 시의 대상이기도 한 같이 걸어야 할 사람들과 함께 독자의 마음을 만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편집부>


시인의 말

시인으로 등단한 지 벌써 15년이 지났다. 결코 짧지 않은 세월이다. 15년 만에 첫 시집을 내면서 감격보다는 홀가분한 느낌이 더 크다. 꼭 해야 할 일을 미루다가 단번에 끝낸 기분이다. 마음이 한결 가볍고 편안하다.

시집을 내면서 남은 것보다는 버린 것이 훨씬 많았다. 지금껏 작업했던 작품들 중에서 거의 대부분이 쓰레기통으로 들어갔다. 아무런 시대적 사상이나 정신을 담지 못한 껍데기 같은 시들은 과감히 정리했다. 성찰의 기쁨을 줄 수 없는 시들이 우리에게 무슨 유익이 되겠는가!

15년 만에 깨달은 것이 있다면 시는 시인의 삶이라는 것이다. 시인의 삶을 담는 것이 시 창작의 시작이다. 이 진리를 15년 만에 터득한 셈이다. 시인의 삶은 시대와 현실을 대변한다. 시인은 현실이라는 붓으로 시대라는 종이에 자신과 자신이 겪은 세상이야기를 그려내는 작업을 해야 한다.

그렇기에 이 시집에는 우리의 시대와 현실이 진중하게 담겨있다. 우리가 더불어 살고 있는 이 시대와 현실을 함께 고민하려는 노력을 담았다. 시인의 의도를 해석하고 평가하는 작업은 독자들의 몫일 것이다.

부족한 사람에게 시대의 정신, 곧 올바른 예수의 정신을 몸소 행하시며 실천으로 가르치신 오현선 교수님께 감사드린다. 또한 시인이 지녀야 할 시대의 사상을 가르쳐주신 홍지훈 교수님께 감사드린다. 세계의 분리와 단절보다는 동행이 필요함을 깨닫게 해주신 신재식 교수님, 그리고 편협한 세계관에서 벗어나 넓은 시야를 갖게 해주신 최광선 교수님, 사람답게 사는 법을 가르쳐주신 김형민 교수님께 감사드린다.

시대의 사명을 깨닫게 해주신 평신도 신학자 김근수 선생님과 장성희망교회의 홍 기 목사님께도 감사드린다. 그리고 예쁜 그림을 그려 준 김선화 자매에게도 고마움을 전한다. 특히, 흔쾌히 시집 출판을 결정해주신 배용하 대표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아내와 두 딸에게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남기고 싶다.




[지은이] 이종인

2000년 월간『문학세계』시 부문 신인문학상 수상으로 등단했고 지금은 호남신학대학교 대학원(Th.M)에서 공부하며 장성희망교회 전도사로 일한다.

대학생과 청소년을 위한 ‘독서와 글쓰기 특강’을 하고 있으며,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를 겪으면서 삶의 변화는 물론 시대정신이 시인의 글 속으로 들어왔다. 이 과정에서 15년 간 쓴 많은 시를 버렸다. 진도 팽목항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했고 ‘생명과 정의의 도보순례단’의 진행요원으로 일하며 길을 함께 걷는다는 의미가 시에 녹아있다.

독자서평/소감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도서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묶음/교환/반품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