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 사용설명서

  • SALE
  • BEST
지은이 : 김선주 | 일러스트 : 천정연| 페이지수 : 252쪽 | 책크기 : 신국판 변형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상품이미지 2
  • 상품이미지 3
  • 상품이미지 4
  • 상품이미지 5
  • 상품이미지 6
  • 상품이미지 7
  • 상품이미지 8
  • 상품이미지 9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ISBN 978-89-7071-396-0 (부가기호 : 03230)
정 가 10,000
판매가격 9,000 (1,000원 절약)
적립금 500원 (구매확정 시 지급)
발행일/출판사 2016년 12월 20일/도서출판 대장간
  • - +
    9,000원 X
총 합계금액 9,000
상품상세 배너
  • 도서상세설명
  • 독자서평/소감
  • 도서문의
  • 배송/묶음/교환/반품

도서상세설명

“이럴 때 전화하세요!”


느려터진 할망들과 산골 아이들과 살아가며 목회하는 젊은 목사.

이런 목사가 있는 이런 교회들이 많아 진다면 교회 갈 맛 나겠는데.....




사람 사는 가슴 찡한 감동과 냉철한 현실 인식을 잘 버무리며 살아가는 우리 시대 목회자의 자전 에세이.


나는 소외되고 추락한 사람들의 변방에서 그들의 삶의 현장에 있으려고 노력했다. 교회가 사람들의 삶의 현장에서 분리된 특수한 공간이 아니라, 사람들의 필요에 따라 그곳에 녹아들어가는 살아있는 공동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성경의 문자와 교리적 언어에서 삶의 언어로 소통의 도구를 바꾸려고 노력했다. 그것이 우리 시대와 또 내가 거하고 있는 상황이 요구하는 목회 패러다임이기 때문이다.

“나는 목회자로서 교인들을 위해 하나님의 축복을 비는 기도를 가끔 한다. 하지만, 축복이 관념의 언어로 끝나서는 안 된다. 일손이 필요한 사람에게 일손을 제공하는 것이 그들에게는 지금 당장의 축복이다. 목마른 사람에게 지금 당장 물 한 모금을 주는 것이 축복이다. 막연한 미래를 기대하게 함으로서 현실의 목마름을 이기게 하는 것은 축복을 가장한 위선이다. 목회자들은 성도들에게 내세의 축복이나 먼 미래에 혹시 다가올 행운을 기대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그것은 지금 여기서 성도들이 받아야만 되는 긴급한 축복을 망각하게 만든다.”

<나는 축복이다> 중에서




“타인을 희생시키고 얻은 대가는 하나님의 축복이 아니다. 진정한 은혜와 축복은 ‘나와 너’가 동시에 누리는 것이다. ‘너’는 없고 ‘나’만 있는 것은 은혜도 아니요 축복도 아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팔아 천박하고 상스러운 이기심을 충족시키는 게 신앙인의 태도가 되어서는 안 된다.”

<당신의 축복이 싫다> 중에서

독자서평/소감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도서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묶음/교환/반품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