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田大戰 _ 봄으로 간 촛불 - 대전 퇴진 행동 61차, 131일 간의 기록사진집

  • SALE
  • NEW
  • BEST
지은이 : 이상호 임재근 | 페이지수 : 304쪽 | 책크기 : 257 * 182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상품이미지 2
  • 상품이미지 3
  • 상품이미지 4
  • 상품이미지 5
  • 상품이미지 6
  • 상품이미지 7
  • 상품이미지 8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ISBN 978-89-7071-410-3 (부가기호 : 93660)
정 가 38,000
판매가격 34,200 (3,800원 절약)
적립금 1,900원 (구매확정 시 지급)
발행일/출판사 2017년 4월 16일/도서출판 대장간
  • - +
    34,200원 X
총 합계금액 34,200
상품상세 배너
  • 도서상세설명
  • 독자서평/소감
  • 도서문의
  • 배송/묶음/교환/반품

도서상세설명

대전 퇴진 행동 61차, 131일 간의 기록사진집


2016년 11월 1일 촛불을 처음 들던 그날, 둔산동 타임월드 앞 인도는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시민들로 가득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에서 준비한 1,000개의 초는 순식간에 동이 났습니다. 어림잡아 3,000여명의 시민들이 운집했습니다. 그중 절반은 청소년들이었습니다. 통행이 불편했지만 인상 찌푸리는 사람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참여한 시민도 지나가는 사람도 한 마음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당시 “박근혜 하야”를 외치며 모여든 수많은 대전 시민들... 그 순간 ‘아~ 이 싸움은 역사다!’ ‘이 싸움은 기록되어져야 한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습니다. 사실 사진가로서의 자질은 많이 부족합니다. 하지만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라는 말을 하듯이, 우리라도 이 순간을 기록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80년대 민주화 운동 당시 대전의 현장은 사진으로 기록되지 못했다고 합니다. 당시 사람들의 구전을 통해서만 전해질 뿐 사진 한 장이 없어서 그 현장의 뜨거움이 충분히 전해지지 못해 아쉬움으로 남았습니다. 사진은 말이나 글이 가진 한계를 극복합니다. 말이나 글은 달라질 수 있지만, 사진은 더하거나 빼거나 할 수 없습니다. 사실 그대로를 보여주는 사진의 기록은 그래서 매우 중요합니다. 현대에 들어와서는 사진을 빼고 역사를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습니다. 역사의 순간, 한 장면을 담은 사진은 무척 중요합니다. 우리 생에 이렇게 뜨거웠던 겨울이 다시 찾아올까요? 아니 사실 와서는 안 되겠죠... 슬픈 역사이지만 또한 주권을 가진 국민의 위대한 승리의 역사입니다. 기록되어져야 옳고 전해져야 당연할 것입니다. 전국적으로 촛불이 들려졌던 오늘을 기록하여 후대에 전해야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작업하였습니다.

대전에서 촛불을 든 지 130일 만에 헌법재판소에서 ‘대통령 파면’을 결정 내렸습니다. 이번 대전 박근혜 퇴진 촛불은 대전의 운동사에 한 획을 그은 역사적 사건입니다. ‘파면결정’으로 ‘촛불승리 시국대회’를 개최한 2017년 3월 11일까지 131일 동안 16차례 시국대회를 포함하여 61차 촛불집회를 개최했고, 연인원 30만 명이 참여했습니다.

이 작업은 광화문에서만 촛불이 타올랐던 것이 아니라 지역에서도 수많은 사람들이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음을 알리고, 전하기 위함입니다. “대전 촛불 61차, 131일간의 기록” 두 명의 사진가가 주말 뿐 아니라 평일 저녁도 반납하고 기록에 힘썼습니다. 비록 두 명이 기록했지만 이 기록사진집 작업은 대전의 촛불 시민들과 함께 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모두가 주인공이기 때문입니다. 혹 사진집에 자신의 모습이 실렸을 수도 그렇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누군가는 얼굴이 한 화면을 가득 채우기도 어떤 이는 하나의 점으로서 등장하기도 하겠지만 주인공은 우리 모두입니다. 광장에서 함께 하지 못했어도 염원을 가지고 각자의 자리에서 함께 했던 국민 모두가 주인공입니다. 오늘의 역사는 어떠한 지도자 한 사람이나 특정 세력에 의한 것이 아닌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평화적 염원이 이루어 낸 혁명입니다. 이 사진집은 풀들이 꽃피운 기적의 여정이며 환희의 순간들입니다.

특별히 4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독박 육아에도 불구하고 남편들을 지지해준 멋진 두 동지 천정연, 권순지님, 그대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기록사진집이 출간될 수 있었습니다. 지면을 빌어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또한 추천사를 써준 ‘최초로 최순실을 찍은 기자’ <시사IN> 조남진 사진기자께도 감사드립니다.

“박근혜 퇴진 촛불” 사진기록자 이상호, 임재근

독자서평/소감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도서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묶음/교환/반품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