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심을 거친 믿음 - 마침내 드러난 l 자끄 엘륄 총서 18

  • SALE
지은이 : 자끄 엘륄 | 옮긴이 : 임형권 | 발행일 : 2013년 4월 2일 | 페이지수 : 352쪽 | 책크기 : 223*152mm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출판사 도서출판 대장간
ISBN 9788970712857
정 가 16,000
판매가격 14,400 (1,600원 절약)
적립금 800원 (구매확정 시 지급)
  • - +
    14,400원 X
총 합계금액 14,400
상품상세 배너
  • 도서상세설명
  • 독자서평/소감
  • 도서문의
  • 배송/묶음/교환/반품

도서상세설명

"이 책은 내 생애 가장 깊숙하고, 가장 확실한 것을 나누는 것이다. 하지만, 동시에 가장 해방되고 가장 신나며 가장 진솔한 것을 나누는 것이다."

이 책은 엄격한 의미에서 신학서적을 뛰어넘는다.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의 개인적 경험을 진술하고 분석하는 시도이다. 다시 말해, 믿음의 실체와 힘을 펼쳐 보이려는 노력의 결실이다.
"가장 불확실하고, 가장 사실 같지 않지만, 역시 인간의 가슴 속에 깊숙이 뿌리 내린 이 믿음의 본질과 하나님의 사랑의 임재를 어떻게 느끼게 할 것인가?"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났으나 형식적으로가 아니라 회심으로 기독교인이 된 엘륄의 신학적 진술과 고백! "믿음은 자신이 종교심으로 변질될 가능성을 의심하며 자신을 비판해야 한다."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은 비판을 기꺼이 받아들인다. 엘륄은 그리스도에게 사로잡힌 이후에 반기독교 저자(셀수스, 홀바흐, 마르크스 등)들에 심취한다. 그는 그리스도가 논리적으로 타당한가를 물으면서 정반대의 사상들을 찾았다. 그러나 엘륄의 신앙은 그 저항들에게도 불구하고 굳건히 서갔다. 엘륄의 많은 절친한 친구들은 기독교와 기독교인에게 온갖 비난을 했지만, 그는 묵묵히 그들의 비난을 수긍했다. 디디에 노르동이 기독교를 비난하는 것에 대해서 이렇게 답변한다. "당신은 기독교 신앙의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는군요. 하지만, 당신의 태도에 별로 충격받지 않습니다."

 

서문 / 11
머리말 / 21
문제 제기
1장·영적 유행 / 25
2장·엘륄의 자기비판 / 33

1부 _ 모노스와 우나의 새로운 대화
1장·불안 / 41
2장·포이어바흐, 당신이 옳았었다 / 48
3장·어디서나, 종교심이 / 56
4장·종교심에서 축출로 / 63
5장·가장 불확실 한 것, 가장 그럴싸하지 않은 것 / 70
6장·현실적인 것과 해결책 / 76
7장·베일에 덮인 현실 / 83
8장·죽음에 대한 신앙 / 87
9장·다시 발견되려고 스스로를 잃어버리는 것 / 95
10장·사탄에서 에로스로 / 103
11장·용서와 망각 / 111
12장·내가 믿는 것 / 117
13장·자유의 오늘 / 124
14장·말을 마치며 / 130

2부 _ 종교심과 믿음
1장·전통적인 혼동 / 137
2장·종교-계시 / 175
3장·무엇 때문에 믿는가? / 207
4장·비판적 믿음 / 231

3부 _ 요나가 말하기를 "아직 사십일이…."
1장·우리는 그것을 원하지 않았다 / 255
2장·위험들의 상승 / 269
3장·정치, 사탄의 영역 / 285
4장·문제제기 / 300
5장·믿음과 출애굽 / 304

부록. 모노스와 우나의 대화 / 331
자끄 엘륄 저술 목록 및 참고문헌
-분야별 / 343
-연대기

 

자끄 엘륄 (Jacques Ellul)

프랑스의 사회학자, 역사가, 법학자, 개신교 신학자, 자칭 ‘기독교 아나키스트’. 가장 독창적이고 중요한 20세기 사상가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그는 프랑스 서남부 도시 보르도에서 태어나 생애 대부분을 이곳 일대에서 보냈다. 그가 남긴 가장 유명한 말, “세계적으로 사고하고 지역적으로 행동하라”에서 보듯, 자신이 뿌리내린 지역을 깊이 사랑하면서도 국가주의에는 비판적이었는데, 이는 조부모와 외조부모의 국적이 모두 달랐던 그의 세계시민적 출신 배경과도 관계가 깊다. 명예를 소중히 여기고 타협을 모르는 성품의 포도주 상인인 아버지는 신앙적으로는 회의주의적 자유주의자였고, 사립학교 교사로 일하기도 한 어머니는 독실한 그리스도인이었다.

보르도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하고 1936년에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이후 역사학과 사회학 분야에서도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카를 마르크스와 쇠렌 키르케고르의 모든 저작을 섭렵할 정도로 이들에 매료되었고, 카를 바르트에게도 많은 영향을 받아 자신의 사상을 형성해나갔다. 몽펠리에 대학에서 잠시 가르쳤고, 스트라스부르 대학, 클레르몽페랑 대학에도 몸을 담았다.

1940년, 아버지가 영국 국적자라는 이유로 비시 정부에 의해 대학에서 해임되자 시골의 작은 마을에서 농사를 지어 생계를 꾸리는 한편 비폭력적 방식으로 레지스탕스 지하운동에 가담한다. 당시 유대인들을 홀로코스트에서 구해내기 위해 노력한 사실이 밝혀져 2001년 야드 바솀(이스라엘 국립 홀로코스트기념관)으로부터 ‘열방의 의인’ 칭호를 받았다. 종전되자 보르도 시의회에 들어가 정치와 행정에 잠시 참여했으나 이내 환멸을 느끼고, 이후 평생 현실 정당 정치와 긴장 관계를 유지했다. 20년 동안 청소년범죄예방클럽의 대표를 맡아 문제 청소년들을 돌보았고, 생태운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후 1980년, 은퇴할 때까지 보르도 대학 교수로 재직했다. 그에게 국제적인 명성을 안겨준 《기술사회》를 비롯해 기술과 문화의 관계, 미디어와 선전, 기독교의 기본 가르침, 인간의 자유와 책임에 관한 원칙들을 비롯해 광범위한 주제로 글을 쓰고 책을 출간했다. 그가 남긴 60권에 이르는 저작과 1천여 편의 글 중 30권이 넘게 우리말로 번역되었고, 지금도 소개되고 있다.

 

임형권

고려대에서 철학을, 전남대에서 영문학, 광주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과정을 밟았다. 대학시절 어거스틴, 루터, 칼빈, 존 스토트, 프란시스 쉐퍼, 씨-에스 루이스과 같은 기독교 스승을 만나면서 기독교 신앙을 폭넓은 시각에서 이해하게 되었다. 철학과 영문학을 전공했으며 목회자가 되려고 지방 신학교에서 몇 년을 보냈으나 실망을 금치 못하고 여러 사람들의 후원으로 유럽에서 신학의 맛을 보게 되었다. 아직도 개혁주의 전통을 사랑하지만, 그 전통을 더 폭넓은 시각에서 이해하게 된 것이 유럽에서 연구의 가장 큰 소득이었다.

특히, Henri de Lubac과 Von Balthasar과 같은 가톨릭 신학자들을 발견한 것은 큰 행운이었다고 생각한다. 여러 기독교 전통을 넘나들며 폭넓게 독서할 수 있었던 것은 박사 학위 주제로 선택한 노팅험 대학의 John Milbank교수 덕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강의 사역과 설교 사역 그리고 집필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앞으로 개혁주의 전통을 더 심화해서 연구할 계획이고, 더불어 포스트모던 사상을 신학과 교회 개혁의 좋은 도구로 이용하며 작업할 계획을 갖고 있다.

대장간에서 『의심을 거친 믿음』, 『자끄 엘륄, 대화의 사상』, 『당신이라면?』을 번역했다.

독자서평/소감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도서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묶음/교환/반품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