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신학의 탐구

  • SALE
지은이 : 앤드류 린지 | 옮긴이 : 장윤재 | 발행일 : 2014년 10월 4일 | 페이지수 : 240쪽 | 책크기 : 신국판
LOADING.....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 상품이미지 1
  • 상품이미지 2
  • 상품이미지 3
  • 상품이미지 4
  • 상품이미지 5
  • 상품이미지 6
  • 상품이미지 7
  • 상품이미지 8
  • HMS
  • GOOGLE PLUS
상품 정보 표
출판사 도서출판 대장간
ISBN 978-89-7071-338-0 (03230)
정 가 12,000
판매가격 10,800 (1,200원 절약)
적립금 600원 (구매확정 시 지급)
  • - +
    10,800원 X
총 합계금액 10,800
상품상세 배너
  • 도서상세설명
  • 고객상품평
  • 상품문의
  • 배송/취소/교환안내

도서상세설명

같은 하나님의 피조물 동물 신학의 탐구

 

이 책은 지구에서 우리와 함께 살지만, 인간의 폭력과 학대에 시달리는 우리들의“동료 피조물”인 동물의 권리와 복지에 해방을 다룬다.

“나는 네가 왜 이 문제에 시간을 모두 허비하는지 모르겠어. 맙소사, 그것들은 단지 동물일 뿐이야!”이 말은 앤드류 린지가 1970년대에 런던의 킹스 칼리지에서 신학을 공부할 때 그의 동료 학생 중 하나가 그에게 던진 말이다. 지금은 목사이자 박사가 된 앤드류 린지는 이후 동물은 단지 무언가가 아니라 하나님에게 중요한 존재이며 따라서 우리들에게도 중요한 존재여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저자는 동물이 신학적 고찰의 대상이 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피상 적인 판단과는 달리, 기독교 전통이 동물을 중요하게 받아들이는데 필요한 원천과 자원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동물은 기독교의 경험에 있어서 가장자리가 아니라 인간의 곁에서‘같은 하나님의 피조물’로서 자신의 정당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다고 그는 결론 내린다.

동물보호운동은 약하고 무구하고 자신을 방어할 수 없는 존재들을 위한 새로운 감수성의 발현이다. ~ 오랫동안 평화와 정의를 갈망해 온 한국인들이 창조세계의 모든 생명체로 이 정의와 연민을 확장하기를 바란다.

<저자가 한국의 독자들에게>

 


 

한 국가의 위대함과 도덕적 진보는 그 나라의 동물이 받는 대우로 가늠할 수 있습니다.

<마하트마 간디>

 

인간이여, 당신들이 동물보다 우월하다고 뽐내지 마십시오. 동물들은 죄를 짓지 않지만, 인간은 자신의 위대함을 가지고 땅을 더럽히기 때문입니다.

<도스토예프스키>

 


 

[지은이] 앤드류 린지 Andrew Linzey

동물과 기독교 문제에 관해 광범위하게 글을 써 거의 200편의 논문과『기독교와 동물의 권리』Christianity and the Rights of Animals및『동물신학』Animal Theology과 같은 명작을 저술하였다.

영국과 미국의 많은 대학에서 강연했으며,‘옥스포드 동물윤리센터’Oxford Centre for Animal Ethics를 설립하기도 했다. 2001년에는 캔터베리 대주교로부터“특별히 하나님께서 지으신 지각이 있는sentient 피조물들의 권리와 복지와 관련된 창조신학의 분야에서 독창적이고도 많은 개척자적 연구”를 수행한 공로로 신학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옮긴이] 장윤재

이화여자대학교 기독교학부 교수로 조직신학을 가르치며 전통적 기독교 교리와 현대 세계와의 소통을 위한 연구에 힘쓰고 있다. 미국 뉴욕의 유니온 신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신학과 과학, 신학과 예술(미학), 신학과 경제, 신학과 생태, 신학과 여성, 그리고 에큐메니즘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교회환경연구소 소장,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까지 총 20여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했다.

저서로는 『세계화 시대의 기독교 신학』, 『신자유주의시대, 평화와 생명 선교』 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켈트 그리스도 : 창조세계의 치유』 등이 있다.

고객 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배송/취소/교환안내

배송

  • 대장간의 직접 배송인 경우에 배송료는 2만 원 이상 주문 무료배송, 2만원 미만 주문 배송료 2,500원이 부과됩니다.
  • 도서산간 및 섬지역은 배송료(항공료 외)가 추가 될 수 있으니 필히 출판사로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이 없어도 출판사에서 확인 전화를 드립니다.) 제작처 발송의 경우, 대부분 무료배송을 실시하고 있으나 제품에 따라서 착불배송 되거나, 업체의 배송료 정책에 따라 배송료가 다를 수 있습니다.
  • 무통장 주문의 입금시간은 오후 5시 이전까지 확인된 건에 한해 발송되며 이후 입금 건에 대해서는 다음날 발송됩니다. (토, 일, 공휴일은 발송되지 않습니다.)
  • 지정일 배송을 원하실 경우 고객 섬김이와 상담 후 주문해 주시기 바랍니다.(상담문의: 042-673-7424)
  • 해외 원서, 예약 구매 등은 명시되어 있는 배송 준비기간을 꼼꼼하게 확인해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예약구매 상품이나 해외 원서와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하실 경우, 한 주문의 모든 제품은 예약 발송일 또는 원서 입고일 이후에 함께 발송되오니, 급하신 제품은 따로 주문해 주세요.)
  • 해외에서 주문 시 나라별 항공료가 다르니 출판사로 연락 후 주문 바랍니다.

묶음배송

  • 상품 주문 후에 추가 구매시 배송방법을 착불로 선택하시면 묶음배송으로 배송비가 이중 결제되지 않습니다. 묶음배송은 당일(오후 5시 30분까지) 주문하신 상품에 대해 적용됩니다.  
  • 무료배송상품 또는 행사상품의 경우 추가 구매하신 상품과 묶음으로 배송시 묶음배송한 모든 상품이 무료 배송됩니다. (단, 무료배송상품 또는 행사상품의 배송일자에 맞추어 발송이 되오니 주문 시 참고 바랍니다.)

반송/교환

  • 반송기간은 배송한 시점에서 21일 이내에 연락 주시면 환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반품을 원하실 경우 고객 섬김이에게 미리 연락 주셔서 상담해 주시길 바랍니다.)
  • 고객님의 부주의로 인한 상품 훼손 및 상품 가치 상실 등의 경우는 교환,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환불 요청 시에는 상품의 반송료는 고객님의 부담입니다.
  • 하자가 있는 제품의 반품(송)에 대한 배송 수수료는 대장간에서 부담합니다. (새 제품으로 재배송 시는 맞교환, 교환을 원치 않으실 경우에는 회수 후 환불, 제작처 발송 제품일 경우에는 각 제작처 주소로 반송)
  • 환불을 원하실 경우, 반품(송)된 제품 확인 후 환불해 드립니다. 환불은, 계좌 또는 적립금 중 고객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환불해드립니다. 단, 신용카드 결제금액 전액 환불의 경우 승인을 취소해 드립니다. (계좌환불 : 평일 3시 이후 환불되며 금요일 3시 이후 접수된 건은 다음 주 월요일 3시 이후 환불됨)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